우선 이 동영상들은 모두 Youtube에서 퍼왔음을 밝힙니다.
직접 편집해서 올리고 싶지만.. 귀차니즘과 컴터의 사양이..쿨럭.ㅋㅋ


첫번째 가수 이소라씨
이소라씨가 부른
'바람이 분다'에 대한 Youtube에서 가져온 영상


두번째 가수 브라운아이드 소울의 정엽씨
정엽씨가 부른 'Nothing Better' 동영상


세번째 가수 백지영씨가 부른
'총 맞은 것처럼'


네번째 가수 김범수씨의
'보고싶다'


다섯번째 가수 윤도현씨의
'It burns' 윤도현씨 계속 롹이라 상업성 떨어져서 꼴찌할거 같다고 엄살 부리셨던게 생각난다.


여섯번째 가수 박정현씨의
'꿈에' 그리고 박정현씨의 팬이 녹음한 현장에서의 full version



마지막 일곱번째 가수 김건모씨의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이렇게 7명의 한국의 내노라하는 가수분들이 출연해서 방송은 만들어진다.

처음 이런 방송이 있다는걸 인터넷 뉴스로 보고는 이런게 있을 수 있을까?
정말 저 중에 한명을 떨어뜨릴 수 있는건가?라는 생각을 하며 바라봤는데.
정말 너무 열정적인 가수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저분들이 진정한 가수다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누군가의 표현 처럼
나도 가수다.(적당한 수준의 가수들 출연), 나는 가술까(립싱크가수 출연), 너도 가수냐(핫팬츠 길이 경연대회???)

이런 패러디 물을 사람들이 거론하는것 자체가 바로 우리나라 가요계의 현실이 아닌가 싶다.

몇몇 분들은 긍정적인 면을 또 다른 분들은 부정적인 면을 거론하신다.

그런데 얼마전 세바퀴라는 프로 재방을 보면서,
'나는 가수다'가 오버랩되면서..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가 정말 대단하고 좋은 프로라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몸매로 미는 가수로 정평난 ㅈㄴ가수분과 함께 출연했던 김현정씨.

각자 자신의 곡을 보여주는데...
솔직히 ㅈㄴ씨에게 MC들이

노래 들려주시죠..라는 표현보다 춤을 보여주시죠라고 하는게 어울렸을법한 그 방송을 보면서...

'나는 가수다'라는 방송의 필요성을 새삼 느낀다.

그러나 이 방송이 100%만족스럽진 않다.

대다수의 시청자들이 지적했듯이.. 노래가 나오는 중에 나타나는 개그맨들의 깨방정은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확 깨는거 같은게 사실이니까.

나도 보면서 너무 황당해서 이거 이래도 되나 싶기도 했다.

그래도 아무튼 우리나라 가요계에 한 획을 긋는 그런 방송이 될거 같다.

'나는 가수다' 대성하는 프로가 되길 바란다.

이 프로를 보면서 시청자들이 주의해야할 부분은 여기서 7등으로 다음 방송에 못나온다고해서,
그 가수가 실력이 떨어지는건 절대 아니라는 거다.

여기 나온 가수 모두는 정말 우리나라 대표 가수다.라는 점이다.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09 23:2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3.09 23:3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3.09 23:3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