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퍼왔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암튼 -펌-

나는 지금 올바른 자세?

자세가 바르지 못한 사람은 척추가 변형되기 때문에 좌우 어깨 높이가 달라지고, 한쪽 등이 튀어나올 수 있다. 두 발을 나란히 맞추고 바르게 선 상태에서 상체를 앞으로 구부린 다음 등 높이를 살펴보자. 이때 척추에 변형이 진행된 상태라면 좌우 등 높이가 차이가 난다. 또한 거울에 몸을 비추어보았을 때 신체의 좌우 불균형이 발견될 수 있다. 허리 곡선이 양쪽을 비교해보았을 때 비대칭이라면 이미 척추가 상당히 휜 상태라는 것.

 

1 책상에 앉아 있을 때

의자에 구부정하게 앉거나,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 목을 앞으로 쭉 내민, 흔히 거북이 목 같은 형태를 보이면 나쁜 자세다. 또한 오랜 시간 동안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도 한쪽 골반 근육에만 부하를 가중해 근육의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2 서 있을 때

오랜 시간 서 있을 때 척추를 바로 펴지 않으면 등이 튀어나오면서 몸이 앞으로 굽어진다. 특히 여성은 하이힐이나 굽 높은 신발을 신으면 이런 나쁜 자세가 더욱 악화된다. 아이가 무거운 책가방이나 짐을 한쪽 어깨나 한쪽 팔로만 드는 습관이 있는 경우에도 척추 불균형을 가져올 수 있다.

 

3 집 안에서

푹신한 소파에 비스듬히 누워 TV를 시청하거나 책을 보면 척추와 목뼈의 배열이 어긋나는 잘못된 자세가 되기 쉽다. 집안일을 하거나 청소할 때, 지하철, 버스에서도 척추를 곧게 세우지 않고 옆으로 오랫동안 기대거나 한쪽 다리에만 힘을 주면 불균형한 자세가 된다. 또 너무 높은 베개나 너무 푹신한 침대와 소파도 척추 배열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자세가 나쁘면 키가 작아지고 살찐다!

‘척추측만증’은 척추 뼈가 제 위치를 벗어나서 휘어지는 것이다. 올바르지 않은 자세는 척추측만증을 부른다. 뼈가 휘어지는 모양은 처음에는 C자 모양으로 휘어지기 시작해서 점점 S자 모양으로 복잡하게 변하면서 양쪽 골반과 어깨 높이가 달라지기 시작한다. 실제로 척추가 휘어서 척추 주위의 근육들이 뭉치면 가장 먼저 목과 어깨에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나쁜 자세 때문에 척추에 무리가 생기면 척추 근육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고 노폐물 등이 남아 살이 찐 것처럼 보인다. 이 부분은 문제의 근원을 찾아 해결해야지 무조건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 바른 척추와 자세는 원활한 혈액순환을 도와 지방층에 노폐물이 생성되지 않게 하므로 부기 없고 탄력 있는 날씬한 몸매를 만들어준다.

 
올바른 자세는 척추에서 피부 지방으로 가는 신경들을 건강하게 해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셀룰라이트(체내에 쌓인 노폐물과 수분이 지방과 섞여 형성된 것. 한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 않는다)의 발생과 피부 노화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몸을 똑바로 펴지 않고 구부정하게 있으면 소화도 잘 되지 않는다. 몸을 쭉 펴고 고개를 들고 걷는 것만으로도 키가 커 보이고 살이 빠질 수 있다.

 
올바른 자세 만들기

1 _허리를 쭉 편다

몸을 펴라고 하면 어깨를 펴고 가슴을 내미는 경우가 많은데 허리를 곧게 쭉 펴는 게 포인트. 의식적으로 어깨와 팔의 힘을 빼고 허리를 쭉 펴 자세를 가다듬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걸을 때는 척추를 곧게 펴고 고개를 약간 뒤로 젖힌다.

 

또한 의자에 앉을 때는 등받이가 단단하고 곧은 의자에 허리를 곧게 편 후 엉덩이를 깊숙이 밀어 넣어 허리 전체가 등받이에 닿도록 하고 턱은 가슴으로 끌어당기고 앉는 습관을 기른다. 서 있을 때는 한 발을 약간 앞으로 내밀고 무릎을 약간 굽힌다. 수시로 발을 바꿔 체중을 옮기는 것도 좋다. 차렷 자세나 배를 내밀고 서 있는 것은 좋은 자세가 아니다.

 

2 _몸에 꼭 끼는 옷은 피한다

요즘은 옷을 꼭 맞게 입는 게 유행이다. 학생들은 교복을 자신의 체형에 맞도록 줄여서 입기도 한다. 평상시에도 청바지나 허리 벨트 등으로 몸에 꽉 끼는 옷을 입는 경우가 많다. 몸에 꼭 끼는 옷을 입으면 긴장도가 높아져 혈액의 흐름이 방해되기 때문에 건강에 좋지 않다.

 

그리고 불편한 옷에 맞춰서 자세를 취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비뚤어진 신체를 갖게 될 수 있다. 그러므로 무리하게 옷을 줄여 입거나, 꼭 끼는 옷을 입는 것은 삼가자. 너무 헐렁한 옷을 입어도 긴장감이 없어져 나쁜 자세를 취하기 쉽다.

 

3 _스트레칭을 생활화하라

운동도 중요하지만 성장에 더 좋은 것이 바로 스트레칭. 스트레칭은 뇌하수체에 영향을 미쳐 성장호르몬을 높여주고 근육을 이완해주며 성장판을 자극해 키가 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또 스트레칭은 척추 디스크의 연골을 두껍게 하고 척추를 길고 곧게 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어른들은 스트레칭을 통해 몸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도 근육과 관절 운동을 할 수 있고 몸이 쭉 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4 _일상에서 스트레스 관리해야

아이들은 특히 일상생활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덜 받도록 어른들의 배려가 필요하다. 성장호르몬은 유쾌한 기분일 때가 그렇지 않을 때보다 훨씬 많이 분비된다. 아이가 항상 긍정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다양한 놀이를 통해 즐거운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정 내 문제, 학습에 대한 부담, 친구와의 관계 등 각종 스트레스를 줄여줘야 한다.

 
부모 또한 마찬가지. 기분이 우울하거나 고민이 있을 때 자기도 모르게 등이 굽고 자세가 비틀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평소에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자.

 


Posted by 복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