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날씨가 화창해서.
교회에 카메라를 들고 갔다.
이날 송백이랑 준용이와 함께 점심을 먹고 곧 군대에 가는 동생들을 교회를 배경으로 몇장 담아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회를 바라보는 송백이와 준용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백이와 준용이.. 짜식들 잘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사진이 가장 화사한 느낌이네.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백, 준용이 연석형님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석이형&형수님 장인어른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사랑하는 조카 하주~~ 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식 넘 잘생기고 넘 귀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만난 양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픈만큼 더 성장하는 법이니 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하와이 다녀와서 더욱 중후해지고 여유로와진 용환이.. 반갑다.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zip 2008.04.07 19:0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는 다는건 넘 행복한 일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