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야간 산책을 했다.

올팍에 가니 올해도 어김없이 트리가 있었다.
올해 트리는 예년에 비해 너무 초라해 보였다.
지금 우리 나라의 경기를 그대로 반영이라도 하듯이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팍에서 나를 반겨준 Helpy Christmas Tr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많은 사람들이 올팍을 찾았다. 그리고 인라인 타는 사람도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리 아래에서 바라본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디밭에 있는 구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팍 평화의 문 삼거리에 위치한 큰 건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팍의 명물 중 하나인 하회탈 기둥들.. 인라인 타는 사람의 역동성이 느껴진다.ㅋ(셔터 시간이 좀 길어서.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밝게 만든다고 해봤는데.. 이런 느낌도 좋다.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팍에서 나를 반겨준 또다른 친구 달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