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이가 엄마 배 속에 있을때 왔던 제주도, 빈이가 네살 되어 다시 왔다.

첫날 도착해서 태풍 소식에 어쩌나 고심했었는데, 다행히도 렌트카 빌리고 차에 타니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른다.


우리 첫날 숙소인 항공우주호텔에 무사히 도착해서 보니, 방도 엄청 넓고 시설물들도 깔끔하니 너무 좋다. 창 밖으로 먼 발치 산이 보이는 멋진 풍경^^

창 밖으로 멋진 산이 보인다. 아마도 저 산은 산방산이 아닐까^^ 사진으로 담지 못한 아름다운 풍경. 실물이 훨씬 좋다.^^아침은 간단히 먹어야지 했는데, 이렇게 뜬 접시가 몇번이었는지 배부르게 먹었다.^^


​저렴하게 여행을 즐기는 우리 가족에게(나에게.ㅋ) 조식 포함은 뭐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항공우주호텔의 조식은 생각보다 괜찮았는데, 조리사님이 계속 반숙, 완숙 계란후라이를 해주시고, 맛나게 익힌 베이컨과 한식 음식들도 괜찮았다.^^

​조식을 마치고 햄버거로 빈이를 꼬셔 산책 겸 항공우주박물관으로 출발~

아빠와 산책하는게 너무 신난 울 빈이^^음료수 하나 들고 출발~비행기들 보고 신난 울 빈^^

​숙소에서 500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항공우주박물관으로 향하는 길은 잘 만들어져 있었다.

​생각보다 너무 웅장한 느낌의 박물관, 와우!

주차장 근처에는 여러대의 비행기들이 주차(?)되어 있어 볼거리를 제공한다.

​실내에는 다양한 볼거리들이 한가득이었다.

초점이 안 맞은.ㅋㅋ 후렌치후라이에 행복한~빈이가 좋아하는 터널같은 입구이쁜 비행기 앞에서 포즈 잡는 울 빈이

​3층 식당가 입구. 멋지게 꾸며져 있는 느낌^^

터널을 좋아하는 울 빈이에겐 최고의 인테리어가 아닐까 싶다.

항공우주호텔 체크아웃하고 둘 째 날 여정을 시작했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울 빈이를 위해 생각한 여행지는 자동차 박물관.

​세계 자동차 박물관에는 정말 다양한 자동차들이 한 가득인 모습이 멋졌는데, 이게 개인의 소유물이라는게 더 놀라웠다. 영화에서나 볼법한 자동차들이 즐비한 모습은 정말 강추!

그리고 우리 빈이에게 잊지 못할 좋은 추억이 된 아빠와 자동차 타기 유후~^^

36개월 이상의 아이들은 부모와 자동차 한바퀴 타고나면 면허증 발급도 해준다. 오오~

울 빈이는 아직 36개월이 안되어 면허증 발급을 못받았지만.. 신나게 아빠와 자동차 타고 박물관 한바퀴 돈 것으로 너무 행복한 시간

자동차를 타고 신난 아빠와 빈

​두번째 날 숙소는 오션팰리스 호텔^^

호텔 주변에는 이중섭 거리와 정방폭포, 천지연 폭포 등이 있다.

가볍게 산책삼아 이중섭 거리를 거닐어 봤다.

오르막이라고 신나게 달려가는 울 빈이.ㅎㅎ

이중섭 거리를 뒤로하고 빈이랑 함께 정방폭포로 고고.

너무 시원한 에어컨 풀가동한 느낌의 정방폭포^^

폭포를 보는 빈이는 무섭기도하고 신기해 하기도하고. 넘 즐거운 시간이었다.

정방폭포 앞에서 심오하게 무언가를 응시하는 빈

​태풍이 지나가고 난 후라서 그런지 하늘이 너무 파랗고 아름다웠다.

​저녁에는 형님댁을 만나서 저녁 식사후에 천지연 폭포 산책을 나섰다.

너무 아쉬웠던 점은 공사중이어서 광광지를 마음껏 누리지 못한 점. 

그래도 폭포에 도착해서 멋진 폭포와 야경을 감상했다.

천지연 폭포

​셋째날 아쿠아플라넷 가는길에 쇠소깍이라는 곳으로 고고~

사실 계획에 없던 곳이었는데, 제주방송에서 쇠소깍이라는 곳이 멋지다고 방송 나와서 가는 길에 있는 곳이어서 들렀다.

정말 놀라운건 제주도에서 가장 사람 많았던 곳을 꼽으라면 오설록 티 뮤지엄과 쇠소깍이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

투명카누를 탈 수 있는 곳인데, 아침일찍 예약하고 오후에나 탈 수 있을 정도로 대인기란다. 

간신히 먹을거로 꼬셔서 진정시키고 다정한 부자 샷^^무슨 이유인지 사진 찍기를 거부하는 빈이 울먹이며 한 컷^^

​아쿠아플라넷 가는 길에 해안도로로 가다가 너무 멋진 해변을 발견해서 잠시 정차하고 바다 구경을 했다.

꺄아~

​해안 도로를 따라 가다보니 너무 멋진 해수욕장이 있어서 내렸다.

이름을 보니 표선해비치

간단히 사진만 찍고 갈까 했는데, 모래사장이 너무 이뻐서 주차하고 바닷가로 고고~

푸른 하늘과 바다, 그리고 황금 모래사장 그리고 아름다운 아내~

바닷길 거닐어서 행복한 우리^^바닷가에서 우리 가족 셀카~아빠랑 함께 브이~

​물이 빠져서 그런지 원래 바다였던 곳이 모두 모래사장이 되어 있었다. 물이 많이 빠져서 무릎까지 오는 곳은 햇볕에 데워졌는지 따듯한 바다^^

​발에 모래 묻는걸 너무너무 싫어하는 빈이를 겨우 설득해서 모래사장을 함께 거닐었다. 생각했던 것 보다 빈이가 좋아해서 함께 모래사장을 누비며 즐건 한 때를 보냈다.^^

신난 모자^^모래사장에 왔으면 꼭 해보는 글씨쓰기 울 가족 흔적 남기기^^

​바닷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1박2일 촬영을 했었다는 '다솔 돌솥밥'에 가서 맛난 점심식사를 했다.

5만원짜리 2인 전복정식을 시켜 먹었는데, 다행히 빈이도 잘 먹어서.ㅎ

근데 가격 생각하면 제주시에 있는 '부르네 전복구이' 소셜로 구매하는게 훨씬 좋았을거라는..ㅠ.ㅠ

​자 드디어 우리 목적지 중 하나인 아쿠아플라넷 도착!!

​아쿠아 플라넷 울 빈이가 너무너무 좋아해줘서 너무 뿌듯한 장소^^

물고기들 보면서 뛰어다니며 너무 좋아했던 빈이 따라가느라 정신 없었던 시간.ㅎㅎ

근데 솔직히 삼성동 아쿠아리움이 더 좋은거 같다.ㅡ.,ㅡ;​ 크기는 아쿠아가 훨씬 큰거 같지만... 

아쿠아플라넷을 뒤로하고 마지막 숙소인 아모렉스리조트에 도착했다. 

아모렉스리조트에서는 사진을 못 찍어서 아쉽다.

수영장도 있고, 아이 놀이방도 잘 되어 있어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낼 수 있었는데.. 아쉽다. 아내 전화기에 사진이 있을라나.^^;

마지막날 짐을 정리하고 용연구름다리 건너기 위해 가는 길에 해안도로에 위치한 놀이터를 보고 놀고 싶다는 빈 하하하

미끄럼틀타며 바닷가를 즐길 수 있는 이곳 빈이에게 강추!ㅋㅋ

MBC 방영 드라마 '맨도롱 또똣' 식당 실내 촬영장이라는 곳 근처에 있는 놀이터인데 빈이에게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

이 미끄럼틀을 몇번을 탔는지.ㅎㅎ

미끄럼틀 뒤로 있는 바닷가에서 찰칵


빈이와 함께.ㅎㅎ

아빠 뽀뽀 그만해요~. 방어하는 빈이와 뽀뽀하려는 아빠의 육탄전(?)^^

​우리 여행의 마지막 여정인 용연구름다리에 도착~

가벼운 산책하기에 너무 좋은 곳이다. 쇠소깍과 비슷한 느낌인데, 개인적으로는 사람들 너무 많은 쇠소깍보단 여기가 더 좋은거 같다.^^

독사진.ㅋ용연구름다리에서 사랑스런 모자용연구름다리에서 울 가족 사진^^

카누를 빌려서 탈 수 있다.

용연구름다리에서의 산책을 마치고 제주공항으로 돌아왔다.

지인의 부탁으로 담배 사려는데, 헐.. 입구에서 사람들이 줄서서 산다.

보니까. 왼쪽에도 담배 파는 곳이 있어서 가서 샀는데, 안쪽에 들어가니 줄 안서고도 사는 곳이 여러 곳 있었다.

제주면세점에서 담배 사려는 분들 입구에서 줄 서지 마시고 안에 들어가셔서 편하게 구매하세요.^^

저렴한 아시아나 항공권을 구해서 계획된 제주여행은 이번에도 우리가족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해 주었다.

다음에 빈이가 더 커서 말을 잘 듣게 되면 또 즐거운 여행을 계획해 봐야겠다.^^

신고
Posted by 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