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봤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

두번 봐서 그런가? 암튼.^^

근래들어 우리나라의 스릴러 영화들이 한층 성장한 거 같아 기분이 좋다.^^
근데 기대이상의 흥행수익을 올리지는 못한거 같아 아쉽네... 롯데엔터에서 배급을 해서 그런가?
확실히 CGV같은 곳에는 간판도 많이 못 올렸던거 같다.
솔직히 놈놈놈 보단 좋았는데.^^

암튼 각설하고,
영화의 시작은 이렇다.

경찰대학 졸업식을 참석하기 위해 제복을 입는 안현민(차승원 역)의 모습에서부터 영화는 시작이 된다.
그는 우수학생이었는지, 상도 받고.. 암튼 멋드러지게 나온다.
그리고 이어지는 현금수송차량 도난 사건..
여기서 안현민은 백반장(한석규 역)이라고 속이며 범죄를 성공한다.

검거율 100%를 자랑하는 백성찬 반장을 사칭한 안현민과 그를 쫒츤 백반장의 이야기가 이 영화의 가장 큰 줄기이다.

뭐 중간에 등장하는 사채업자가 큰 이벤트이기도 하다.

암튼 더 정확한 내용은 영화를 감상해 보시면 알 듯 하고..^^

이 영화를 두번 째 보면서 첫번 째 보면서 캐치하지 못했던 대사 하나하나를 다 캐치할수 있었다.
참 지능적으로 영화를 만들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흘려들었던 대사 하나하나가 영화의 흐름을 다 감안한 거라는 점... 뭐 그러니까 시나리오 감독님이 계시고 하신거겠지만서도..^^

암튼 재미있게 봤었다. 두번 째 볼 때도 내가 망각의 동물이라 그런가 또 재미있게 봤다.ㅎ

영화의 조연들이 너무 멋진 연기를 펼치는 영화다.
뭐 주인공 한석규씨의 연기는 정말.. 환상적이라는 말 뿐이 안 나온다.
같이본 동료들도 한석규씨의 연기는 정말 환상이라고 입을 모을 정도다.
하긴, 말 안해도 많은 분들이 한석규씨의 연기는 알아주시니...
그리고 차승원씨의 카리스마가 영화내내 넘 멋진거 같았다.
긴박감 넘치는 사운드와 영상미...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 나라도 이제 이런 액션스릴러 장르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에 암튼 좋았다.

추격자 이후 잼난 영화가 아니었나라는 생각을 해보며...ㅎㅎ

이만~.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