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성소의 모습은 어떠합니까?
옛 성막의 모습을 통해 성경이 보여주는 두 가지는 무엇입니까?

개역한글
히브리서 9장
1절 첫 언약에도 섬기는 예법과 세상에 속한 성소가 있더라
2절 예비한 첫 장막이 있고 그 안에 등대와 상과 진설병이 있으니 이는 성소라 일컫고
3절 또 둘째 휘장 뒤에 있는 장막을 지성소라 일컫나니
4절 금향로와 사면을 금으로 싼 언약궤가 있고 그 안에 만나를 담은 금항아리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와 언약의 비석들이 있고
5절 그 위에 속죄소를 덮는 영광의 그룹들이 있으니 이것들에 관하여는 이제 낱낱이 말할 수 없노라
6절 이 모든 것을 이같이 예비하였으니 제사장들이 항상 첫 장막에 들어가 섬기는 예를 행하고
7절 오직 둘째 장막은 대제사장이 홀로 일년 일차씩 들어가되 피 없이는 아니하나니 이 피는 자기와 백성의 허물을 위하여 드리는 것이라
8절 성령이 이로써 보이신 것은 첫장막이 서 있을 동안에 성소에 들어가는 길이 아직 나타나지 아니한 것이라
9절 이 장막은 현재까지의 비유니 이에 의지하여 드리는 예물과 제사가 섬기는 자로 그 양심상으로 온전케 할 수 없나니
10절 이런 것은 먹고 마시는 것과 여러 가지 씻는 것과 함께 육체의 예법만 되어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이니라

아가페 쉬운 성경
히브리서 9장
1절 첫 번째 언약에도 예배 규칙이 있었으며, 또한 예배를 위해 사람이 만든 장소도 있었습니다.
2절 먼저 성막이 세워졌습니다. 성막의 앞부분은 성소라 불렀습니다. 그 곳에는 촛대와 빵이 놓여진 상이 있었는데, 하나님을 위해 거룩하게 예비된 것이었습니다.
3절 휘장으로 가려진 성소 안쪽에는 지성소라고 하는 작은 방이 있었습니다.
4절 그 곳에는 향을 피우는 금제단과 금으로 입혀진 법궤가 놓여 있었습니다. 법궤 안에는 만나를 담은 금항아리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 그리고 옛 언약이 새겨진 돌판이 들어 있었습니다.
5절 법궤 위에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날개 달린 생물인 그룹들이 날개로 뚜껑을 덮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이런 것들에 대해서 일일이 다 말할 수는 없습니다.
6절 이 모든 것이 성막 안에 준비되어 있어서 제사장들은 매일 첫 번째 방에 들어가 예배를 드렸습니다.
7절 그러나 두 번째 방에는 오직 대제사장만이 일 년에 한 번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또 대제사장도 피 없이는 결코 그 곳에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그는 그 피를 자기 자신과 백성의 죄를 위해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이것은 그들이 모르고 지은 죄를 위하여 드리는 것입니다.
8절 성령은 이것을 통해, 옛 성막 제도가 그대로 남아 있을 때는 지성소로 들어가는 길이 아직 열려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 주셨습니다.
9절 이것은 현재를 위한 비유입니다. 예물과 제사로는 예배드리는 자의 마음속까지 깨끗하게 할 수 없습니다.
10절 이것은 단지 먹고 마시고 여러 가지 몸을 씻는 등의 예식으로서, 하나님의 새 법이 올 때까지만 적용되는 것입니다.

현대인의 성경
히브리서 9장
1절 맨 처음 하나님과 그분의 백성 사이에 맺어진 계약에도 물론 예배 규정과 예배 장소에 대한 약속이 있었습니다.
2절 말하자면 그 천막 안에는 구분된 두 개의 방이 있고 그 첫번째 방에는 금등잔과 진설병을 얹어 놓은 상을 두었습니다. 이곳을 성소라고 불렀습니다.
3절 그리고 성소 안쪽 휘장으로 가려 놓은 방을 지성소라고 해서
4절 금향단과 순금으로 전체를 입힌 계약궤를 두었습니다. 그 궤 안에는 십계명을 기록한 두 장의 돌판과 만나를 넣은 금항아리와 싹이 돋은 아론의 지팡이가 들어 있었습니다.
5절 이 상자 위에는 그룹이라 불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수호하는 천사들의 형상이 큰 날개를 펴서 그 황금궤의 뚜껑을 덮고 있는 모습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이 뚜껑을 속죄판이라 불렀습니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 자세하게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6절 이상과 같은 것이 갖추어진 성막 안에서 제사장들은 필요할 때마다 첫번째 방을 드나들며 그들의 직무를 수행하였습니다.
7절 그러나 그 안쪽에 있는 방에는 대제사장만이 일년에 단 한 번 그것도 혼자서만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때 그는 모든 백성의 죄는 물론 자신의 허물과 죄를 용서받기 위한 제물의 피를 가지고 들어가 뿌렸습니다.
8절 성령께서 이를 통하여 우리에게 가르쳐 주시려 하는 것은 옛 제도 아래서는 첫번째 방이나 또 거기에 따르는 여러 제도가 있는 한 일반 사람들은 지성소에 들어갈 수 없다고 하는 것입니다.
9절 이것은 오늘날 우리에게 중요한 교훈이 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옛 제도 아래서는 아무리 예물과 희생제물을 드려도 그것을 바치는 사람들의 마음까지 정결하게 할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10절 다시 말해서 옛 제도는 먹고 마시는 음식과 몸을 씻는데 대한 이런 저런 규칙을 정해 놓은 일정한 의식의 약속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새롭고 더 나은 길을 가지고 오실 때까지 그 규칙에 얽매여 살았습니다.

오늘의 말씀을 통해서 얼마나 지금의 내 상황들이 주님 오시기 이전에 비해 감사한가라는 생각을 해본다.
아무리 내 죄를 속죄하고 싶어도 끝까지~ 속죄 할 수 없었던 이전의 제사가 아닌 주님이 피 흘려주심으로 내가 기억조차 못할 무수한 죄들을 사해 주셨다는 점.
너무 감사할 뿐...
오늘도 죄가운데 있지만, 주님으로 인해 의인이 될 수 있음에 감사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