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일 설겆이 조를 담당한 13기의 헌신하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기의 헌신 아름답지 아니한가.^^

예전처럼 밥을 만들어 먹는 재미는 없지만, 함께 설겆이 하며 돈독해지는 청년부 기수모임이라 생각해 본다.^^
Posted by 복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